오직 이곳에서만, 로우로우 써비스

ABOUT

삶을 탐험하는 이들을 위한 TRIPWEAR

로우로우는 삶을 탐험하는 이들의 TRIPWEAR를 만듭니다. 일상을 잠시 멈추고 자동차나 비행기를 타는 것도 즐거운 일이지만 우리의 여행은 집 밖을 나서는 순간마다 시작합니다. 집을 떠나 의미 있는 시간으로 하루를 채웠다면 그 또한 멋진 (하루짜리) 여행의 경험이 될 테고, 그 순간에 꼭 필요한 기능을 하는 TRIPWEAR를 만드는 것이 우리의 미션입니다.

R BAG since 2012, 가방의 본질은 ‘정리와 수납‘이라고 생각, 필요 없는 장식들은 과감하게 버리고 가방이 해야 하는 기능만 신경 썼습니다. R SHOE since 2015, 신발의 역할은 ‘발을 보호하는 도구’. 수백 개의 구멍을 뚫어 바람 잘 통하게 하고 가볍게 만들어 신을수록 발이 편안한 신발을 만들었습니다. R EYE since 2016, 안경 재료로는 최고급에 속하는 베타티타늄으로 제작해 100원짜리 동전만큼 가볍고, 튼튼한 안경을 만들었습니다. R TRUNK since 2018, 우리가 생각한 가방의 끝. 가장 무거운 짐을 가장 편하게 옮기기 위한 방법을 고민하고 50년 동안 변화 없던 캐리어 손잡이를 바꿨습니다.

RAWROW creates Tripwear for people who explore everyday life. Taking a break from everyday routine and going on a trip is nice, but our trip starts the minute you step out of the door. If you had a meaningful day, we believe the day itself can be considered a day trip. We aim to create Tripwear with necessary functions for the single moment.

R BAG since 2012. Being true to its essential role, organization and storage, we minimized the unnecessary details. R SHOE since 2015. Shoes should act as protection for the feet. It's airy, comfortable, and light thanks to hundreds of micro-punching. R EYE since 2016. Eyewear that is flexible, durable and weighs no more than a nickel. Made with beta titanium, one of the best materials eyeglass frames can be. R TRUNK since 2018. Our take on the ultimate carry tool. A trunk is a tool that provides convenience when carrying luggage. We sought the best way, and altered the established trolley handle.